[클릭 머니]소액예금 문전박대?

입력 2001-01-10 18:28수정 2009-09-21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일 제일은행 모 지점을 찾은 황민수씨(36·여). 작년 말에 가입한 보험의 보험료를 자동이체하기 위해 계좌를 만들려던 그는 “통장을 만들어줄 수 없다”는 창구 직원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랐다. “올해부터 예금액이 5만원을 넘어야 새로 통장을 만들어 주도록 바뀌었다”는 상냥한 설명이 뒤따랐지만 ‘은행에서 금액이 적다고 예금을 안 받다니…’하는 생각을 지우기 어려웠다.

그의 놀라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예금의 평균잔액이 10만원을 밑돌면 매월 2000원씩 수수료를 뗄 것”이라는 말을 들었기 때문이다. “돈 없는 사람은 은행에 오지 말라는 것이냐”며 따졌지만 소용없었다. “예금액이 적은 계좌나 오랫동안 거래가 없는 소액휴면계좌를 관리하는 것은 은행에 손해”라는 설명을 듣고 그냥 나오고 말았다.

‘계좌유지수수료’를 물리고 소액예금은 받지 않는 것은 국내에서는 처음 있는 일. 외국은행에서는 널리 시행되고 있지만 국내에 새로 도입하는 것은 역시 대주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제일은행의 대주주는 미국의 뉴브리지캐피털. 그는 ‘손해보는 장사는 안 하겠다’는 수익위주의 경영이 국내은행에도 도입될 정도로 세상이 많이 변했다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홍찬선기자>h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