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사]강진구 삼성전기회장 사임

입력 2001-01-02 18:34수정 2009-09-21 12: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전자업계의 30년 산 증인으로 불려온 강진구(74·사진) 삼성전기회장이 사임했다.

삼성전기는 강회장이 건강문제와 후진양성을 이유로 사의를 표시해 지난해 12월31일자로 받아들였다고 2일 밝혔다.

강회장은 95년 6월 ‘삼성 명예의 전당’ 설립과 동시에 첫 번째로 헌액된 인물로 헌액자에게는 퇴직당시 급여의 70%가 종신연금 형태로 지급되며 본인이 사망하더라도 부인에게 50%가 종신 지급된다. 강회장은 63년 당시 삼성계열이던 동양방송에 입사해 삼성전자 삼성반도체통신 사장과 삼성전자 회장 등을 거쳐 98년부터 삼성전기 대표이사 겸 회장직을 맡아왔다.

<박원재기자>parkwj@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