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김미애/백화점 사기성 경품행사 불쾌

입력 2000-09-21 16:29수정 2009-09-22 0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를 이용해 백화점에 갔었다. 일간신문에 끼워져 온 광고지에서 10만원어치를 사면 1만원, 30만원어치를 사면 3만원, 50만원어치를 사면 5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다는 내용을 보았다. 29만원어치의 상품을 사고 경품을 제공하는 곳을 찾아 갔다. 영수증을 내보이고 경품을 요구하자 오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10만원어치를 산 고객에게 주는 경품은 모두 다 나갔다는 것이었다. 직원이 내미는 광고지를 보니 하단에 작은 글씨로 100명 한정이라고 돼 있어 할 말을 잃었다. 100명 한정이라는 것도 모르고 경품을 타고 싶어 한 고객이 얼마나 많았을까. 백화점은 사기성 경품행사를 통해 고객을 우롱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김미애(공무원·대전 서구 둔산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