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인터뷰]동아디지털대상 뇌성마비장애 임현수군

입력 1999-10-06 18:43업데이트 2009-09-23 16:29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달 30일 개최된 제1회 동아디지털대상 시상식에서는 치열한 경쟁을 뚫고 최종 선발된 17명의 수상자중 가장 어린데다 2급 뇌성마비 장애인인 임현수군(19·서울 청원고3)이 단연 돋보였다.

장애로 인해 말도 더듬더듬하고 왼손은 아예 쓸 수 없어 컴퓨터 자판도 오른손 손가락 2개로 쳐야하는 임군은 “인터넷을 통하면 방안에서도 세계를 누비며 친구들을 마음껏 사귀고 대화를 나눌 수 있어요”라며 활짝 웃는다.

화장실조차 혼자 가기 힘들 만큼 거동이 어려운 그에게 지난해 난생 처음 ‘접속’한 인터넷의 사이버세상이야말로 가장 광활한 삶의 공간으로 다가왔다.

영화광이기도 한 임군은 방과후 집에 돌아와 틈나는대로 인터넷 세계를 탐험했다. 불과 1년만에 그의 인터넷 실력은 전문가를 능가할 정도라는게 심사위원들의 한결같은 얘기다.

임군은 혼자 운영중인 ‘웹 위저드’(wiz.iandp.co.kr)사이트로 동아디지털대상의 홈페이지 개인부문 장려상을 받았다. 그 뿐이 아니다. 지난 8월말에는 한국정보문화센터 주최의 제3회 컴퓨터재능대회에서 대상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대덕대가 주최한 전국 고교생 홈페이지경연대회에서도 은상을 차지해 친구들 사이에는 ‘인터넷도사’로 통하고 있다.

웹 위저드 사이트는 인터넷맹(盲)을 위해 누구나 손쉽게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이트. 오히려 주위의 도움을 받아야할 임군이 인터넷대중화를 위해 스스로 사회봉사를 자청하고 있는 셈이다.

“내년에 대학에 진학해 컴퓨터공학을 공부하고 졸업후 안철수아저씨(안철수바이러스연구소 소장)같은 벤처기업가가 되고 싶다”는 임군은 또다시 온 몸을 눕혀 모니터 앞에 놓인 마우스를 꽉 잡는다. 임군의 E메일 주소는 wivern@kornet.net

〈김종래기자〉

애니메이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