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김윤희/극장 어린이 입장료 제멋대로

입력 1999-07-28 22:22수정 2009-09-23 2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세인 아들과 함께 ‘타잔’이란 만화영화를 보려고 서울 종로 S극장에 갔다.

직원이 “아이도 표를 사야 한다”고 해 “4세이고 무릎에 앉혀 보면 된다”고 했지만 막무가내였다. “2, 3세짜리 아기들도 표를 사야 하느냐”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말했다.

어쩔 수 없이 표를 구입해 입장해 보니 옆좌석의 관객도 3세짜리 아들을 데리고 있었다.

그 남자에게 물어보니 “5세까지는 무료입장”이라며 “처음에 표를 사라고 해 강력하게 따졌더니 그냥 입장시켜줬다”고 말했다.

사정을 잘 모르는 관객에게는 돈을 받고 따지는 고객은 그냥 들여보내주는 극장의 태도에 화가 났다.

김윤희(서울 은평구 대조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