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마이클 잭슨, 만델라 생일축하연 참석 눈길

입력 1999-07-19 19:41수정 2009-09-23 22: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1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넬슨 만델라가 18일 가족 친지들이 모인 가운데 요하네스버그 교외 자택에서 81회 생일을 조용히 치렀다. 외부 인사로는 사업차 남아공에 들른 미국 팝스타 마이클 잭슨이 만델라의 집을 찾았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잭슨은 6월 서울과 뮌헨에서 열었던 자신의 ‘세계 어린이돕기 기금마련을 위한 자선공연’을 만델라가 도와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러 왔다며 “공연에서 모인 돈은 그늘에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은 만델라가 사모라 마셀 전 모잠비크 대통령(작고)의 부인 그라사 마셜과 결혼한지 1주년 되는 날이기도 했다.

만델라의 보좌관은 “그동안 만델라가 너무 바빠 두 사람이 정겨운 시간을 가질 기회가 거의 없었다”며 “오늘은 두 사람이 오붓한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날 만델라의 개인 사무실에는 꽃다발 편지 선물이 산더미처럼 배달됐다고 AFP는 전했다. 북부 아프리카를 방문 중인 타보 음베키 대통령은 만델라에게 국제전화를 걸어 “축하한다”며 안부를 묻고는 “남아공 국민들은 평화와 사랑을 가져온 당신에게 진 빚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만델라의 집을 찾은 자녀는 4명, 손자와 증손자는 모두 32명이었다. 퇴임하면서 “두번째로 감옥(대통령직)을 벗어나 기쁘다”고 말했던 만델라는 이날 혈육들의 벽에 둘러싸였다.

〈권기태기자〉kk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