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펙트럼]『걸리면 끝장이야』 장종훈 괴담

입력 1999-07-12 18:35업데이트 2009-09-23 2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얼굴 한대 맞을라, 장종훈을 조심하라.”

프로야구 마운드에 ‘장종훈 경계령’이 떨어졌다.

한화 장종훈(31)은 모든 투수들이 겁낼 만한 국내 최고의 강타자. 하지만 투수들이 그를 두려워하는 이유는 정작 다른 데 있다. 타구로 얼굴을 맞히는 ‘공포의 타자’이기 때문.

역대 프로야구에서 투수가 타구에 맞아 중상을 입은 경우는 딱 두차례. 두번 모두 사고의 ‘주역’이 바로 장종훈이었다.

첫번째 사례는 95년 6월25일 인천구장에서 열린 태평양(현 현대)―한화전. 직구를 던지다 장종훈의 타구에 얼굴을 정통으로 얻어맞은 최상덕(현 해태)은 당시 앞니 3개가 부러졌다.

4년 만에 두번째 ‘희생양’이 된 투수는 쌍방울 김원형. 김원형은 10일 대전경기서 타구를 맞고 코뼈와 광대뼈가 함몰되는 중상으로 사실상 시즌을 마감했다.

잘 맞은 타구의 최고속도는 투구스피드를 능가하는 160∼170㎞대. 이런 공을 맞는다면 심할 경우 생명까지 잃을 수 있다.

타구에 맞는 바람에 4개의 의치를 하고 있는 최상덕은 “4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내 쪽으로 오는 타구에는 깜짝깜짝 놀라 수비가 잘 안된다. (김)원형이도 후유증이 오래갈 것”이라며 혀를 내두른다.

〈김상수기자〉s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