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월드]벨기에社 『인터넷서 70개언어로 무료번역』

입력 1999-02-05 19:52수정 2009-09-24 1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국어 번역은 우리에게 맡겨라.”

외국어를 몰라 고심하는 사람들이 박수를 치며 기뻐할 만한 소식이 4일 독일 일간지 디 벨트에 보도됐다. 벨기에의 소프트웨어 회사인 ‘러나웃&하우스피(L&H)’가 다음달부터 70개 언어를 무료로 번역해주는 인터넷서비스를 시작한다는 소식.

번역을 원하는 사람이 번역할 원문을 E메일로 이 회사에 보내 70개 언어중 하나로 번역해달라고 요청하면 수분내에 컴퓨터가 번역한 글을 받을 수 있다고 디 벨트는 전했다. 이미 영어나 일어 등 주요 언어로 번역해주는 인터넷서비스가 있지만 70개 언어로 번역해주는 서비스는 L&H가 처음. 한국어가 번역대상에 포함돼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L&H의 조 러나웃사장은 “컴퓨터를 통한 번역이 아직은 거칠고 오류도 있을 수 있지만 무리없이 의미를 이해할 수 있을 정도는 된다”고 설명했다. L&H는 최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번역서비스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러나웃사장은 전문번역사의 번역을 원하는 경우에는 언어와 난이도에 따라 A4용지 4장 분량에 20∼40유로(약 2만6천∼5만2천원)의 번역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L&H의 인터넷 사이트 www.lhs.com

〈베를린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