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박장규/소방인력 감축 현실 고려해야

입력 1998-08-05 19:21수정 2009-09-25 0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와 여당이 지방공무원 10% 감축계획을 올해안에 마무리짓기로 함에 따라 소방조직도 구조조정의 한파에 놓여 있다는 소식이다.

소방관의 아내라는 입장에서 볼 때 이는 소방업무의 현실을 조금도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현재 행정자치부 기준 인력의 62%밖에 되지 않는다는 소방 인력을 10% 이상 감축한다면 국민의 안전은 누가 보장할 수 있겠는가.

소방관들은 봉사라는 단어 하나만을 가슴에 품고 소방에 입문해 위험을 무릅쓰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

일률적으로 구조조정을 한다면 머지않아 안전공백의 악순환을 거치지 않을 수 없다. 소방관의 인원감축으로 비싼 돈을 들여 구입한 소방차를 비롯한 각종 장비들이 제 구실을 못한다면 국가의 기능이란 게 과연 무엇인지 묻고 싶다.

박장규(주부·경북 울진군 평해읍)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