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 과학]벼락칠땐 큰나무 근처로…

입력 1998-07-06 19:56수정 2009-09-25 08: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벼락은 구름과 지면 사이의 방전현상인데 이로 인해 연평균 5명이 목숨을 잃고 있다. 여름철 평탄한 잔디에서 금속성 도구를 갖고 있는 골퍼는 벼락의 목표물이 되기 쉽다.

골프장에서 천둥번개가 쳐 급히 대피할 때는10m 이상의 큰 나무 밑동에서 5∼10m 떨어진 곳에 자세를 낮추고 있으면 비교적 안전하다. 그러나 작은 나무 가까운 곳은 오히려 위험하다. 나무와 사람의 키가 비슷해 벼락의 공동 목표물이 될 가능성이 크다.

채종덕(기상청)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