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이야기]「국제전화 001」

입력 1998-06-04 21:29수정 2009-09-25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탤런트 류시원이 미국에 있는 여자친구에게 전화를 한다. 그런데 수화기를 입이 아닌 가슴에 댄다. ‘쿵쿵’ 뛰는 심장 소리를 들려주기 위한 것. 이후 흐르는 카피. ‘말로 다할 수 없는 사랑까지 전합니다.’ 태평양을 건너 목소리뿐만 아니라 감정까지 전달해준다는 메시지.

새로 선보인 한국통신의 국제전화001 메인광고에는 요금제도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다. 싼 요금을 경쟁적으로 강조하는 다른 통신광고와는 다르다.

요금에 대한 ‘설명’은 함께 선보이는 단편광고에 들어있다. 15초짜리 메인광고와 5초짜리 단편광고 4편을 패키지로 묶어 메인에서 못다한 말을 단편광고에서 처리했다. 단편광고들은 ‘하나의 메시지만 전한다’는 원칙 아래 △월드컵 16강 기원 △평일 할인 △휴일보너스 △001요금설계사 등의 내용을 짧고 강하게 전달한다.

〈홍석민기자〉smh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