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 리포트]우량銀간 합병땐 세계경쟁력 갖춘다

입력 1998-06-01 20:10수정 2009-09-25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우량은행들끼리 합병이 이뤄질 경우 세계적인 은행에 버금가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일 ‘금융기관의 합병 시너지 효과’라는 보고서에서 흑자은행이나 자본금 규모가 큰 은행간의 합병 등 금융권의 구조조정이 신속하게 추진되면 금융경색에 따른 기업의 연쇄도산을 막고 거액의 외자유치가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작년말 현재 총자산이 평균 34조7천억원인 A, B, C, D 등 4개은행이 합병시 수익성 지표인 총자산이익률(ROA)은 0.13%에 이르러 세계 최대의 금융기관인 도쿄미쓰비시은행(ROA 0.04%)보다 훨씬 높은 경쟁력을 갖게 된다는 설명.

또 총자산규모도 1천5백억달러(97년 연평균환율 9백50원 기준)에 달해 세계 20위권안에 들게 된다는 것. 이는 특히 시티코퍼레이션과 트래블러스그룹의 합병으로 올 하반기에 탄생할 세계 최대 종합금융기관 ‘시티그룹’의 총자산이 7천억달러인 것과 비교해도 경쟁할만한 규모라는 평가다.

〈이영이기자〉yes202@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