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워요]박재헌 『팀 최고연봉 성적으로 보답』

입력 1998-05-28 19:05수정 2009-09-25 1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재헌(25·LG세이커스)〓“팀내 최고연봉을 받게 됐으니 그만한 값을 해내겠습니다.” 골밑 황제를 꿈꾸는 ‘캘리포니아 특급’인 그가 28일 지난 시즌(7천6백만원)보다 46%나 인상된 1억1천만원에 프로농구 LG세이커스와 연봉 재계약을 완료. 고려대시절 수비전문 센터였던 그는 97∼98프로농구에서 기량발전상(MIP)을 탔으며 수비5걸에도 선정됐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