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계룡산 온천개발 타당성 논란

입력 1998-03-17 10:36수정 2009-09-25 1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립공원관리공단측이 최근 이미 기반시설까지 마친 동학사 제2집단시설지구 개발을 생태계 보호측면에서 중지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내 개발 타당성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개발지구는 충남 공주시 반포면 계룡산(장군봉)기슭 11만평. 이곳 토지주들은 87년 충남도로부터 온천개발 사업승인을 받아 개발에 착수, 93년까지 도로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을 완공했으나 자금부족으로 5년째 개발을 중단하고 있다.

계룡산의 한쪽이 속살을 허옇게 드러낸 채 공사가 중단되자 “계룡산이 망가졌다”는 불만이 여기저기서 터져나왔다.

이런 가운데 최근 계룡산관리사무소측은 ‘계룡산 자연생태계 보전계획’보고서를 통해 대전 유성(5분거리)에 온천이 많은 데다 이곳까지 개발되면 온천에서 생기는 오폐수로 생태계 파괴가 우려된다며 개발계획을 근본적으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이같은 보고서가 나오자 토지주들은 “기반시설까지 마쳤는데 철회검토가 웬말이냐”며 연일 관리사무소를 방문, 항의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한편 이에 대해 지역 환경단체들은 “계획을 철회하든, 개발을 조기에 매듭하든 경관을 되살려야 하며 생태계파괴를 막기 위한 철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주〓지명훈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