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메시지]「가정스트레스」 알고나 풀자

입력 1998-02-05 20:28수정 2009-09-25 22: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끓는다 끓어. 시장보러가서는 하루가 다르게 다락 같이 올라가는 물건값에 울화가 치밀고 ‘기업 부도’라는 뉴스를 볼 때면 ‘혹시 내 남편이…’하는 생각에 가슴이 벌렁거린다. 피아노학원에도 못보내고 집에만 붙잡아둔 아이들에게 애꿎게 “왜 이렇게 뛰어다니느냐”며 악을 써대다가 그만 한숨이 나온다. 사는 게 너무 힘들어. 주부가 휘청거리면 가정이 무너진다. 정작 시련이 닥치기도 전에 스트레스에 먼저 허물어지지 말자. 1백원이라도 싼 물건을 찾기 위해 광고전단을 뒤지는 정성으로 우리가정의 스트레스 지수를 수시로 체크해 보자. 생활도서 ‘여성 스트레스,어떻게 할 것인가’(지구촌) 〈가정스트레스 체크포인트〉 ①가족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 감기나 두통 위통을 번갈아가며 자주 겪는다 ②아이들은 결정권이 거의 없다 ③집안이 조용할 날 없이 아수라장 같다 ④가족간에 애정표현과 육체적인 접촉이 많지 않다 ⑤결론이 날 만큼 충분히 한가지 주제로 대화를 지속하지 못하는 편이다 ⑥분노는 드러내지 않아야 한다는 묵계적인 암시가 가족 구성원 내에 잠재해 있다 ⑦부부가 다른 취미나 일에 몰두하고 있다 ⑧자녀가 손톱을 물어뜯거나 말을 더듬거나 사회생활에 적응을 잘 못한다 ⑨갈등이 있을 때마다 극히 오랫동안 서로 말을 하지 않는다 ⑩가족 구성원 아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에 의해 가정이 위협당하고 있다. 〈정은령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