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박은미/목욕탕에 유제품 휴대 입실 막아야

입력 1998-01-21 20:15수정 2009-09-25 23: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중목욕탕에는 피부미용에 좋다고 갖가지 제품들을 사용하는 여성들이 많다. 화장품 유제품류 식품류 등 종류도 다양해 환기도 안되는 곳에서 한시간여 달갑지 않은 냄새에 시달려야 하니 불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수질오염은 물론 욕탕 바닥에 미끄러지는 안전사고마저 염려된다. 박은미(대구 남구 대명6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