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새책]문학

입력 1997-09-09 07:57업데이트 2009-09-26 11: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루스트와 기호들(질 들뢰즈 지음) 아파트에서 투신자살한 저자의 독특한 「프루스트 읽기」. 흔히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소멸하는 시간을 붙잡으려는 추억과 기억의 공간으로 해석되고 있으나 그는 색다르게도 「배움」을 위한 암호체계로 이 작품을 읽는다. 들뢰즈 사상의 발전과 관심의 이동 경로를 그 씨앗에서부터 열매에 이르기까지 「발생학적」으로 엿볼 수 있는 역작.(민음사·1,200원) ▼루쉰(전형준 엮음) 20세기 중국문학의 거목 루쉰. 중국뿐 아니라 동아시아 전체에 강력한 구심점으로 작용해온 작가. 중국과 일본, 그리고 미국에서 나온 대표적인 루쉰론을 모았다.(문학과지성사·8,000원) ▼결혼(톨스토이 지음) 원제는 크로이체르 소나타. 언뜻 셰익스피어의 「오델로」가 연상된다. 질투심에 불타 아내를 살해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중편소설. 사랑의 완성으로서 결혼이란 과연 어떤 것이어야 하는가 하는, 시대를 뛰어넘는 질문에 대한 톨스토이의 답변이다.(작가정신·6,000원) ▼양들을 노리는 늑대들 물리치기(조두환 김인수 공저) 독일의 대표적인 현대시인 엔첸스베르거와 베커의 시선집. 각각 25편의 시를 선정, 원문에 번역과 해설을 붙이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위해 「시인론」과 「현대 독일시의 쟁점」을 소개.(도서출판우삼·7,000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