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해외 허니문 새명소]캐나디안 로키

입력 1997-03-27 08:54수정 2009-09-27 01: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아레일 열차
<< 「그레이트 디바이드(Great Devide)」. 디바이드란 「분수령」(分水嶺)이다. 하늘에서 떨어진 빗방울을 서로 반대 방향으로 쪼개 가른 산이 바로 분수령이다. 북미대륙의 그 척추격인 로키산맥. 그것이 북미대륙의 분수령이다. 로키의 첨예봉에 떨어진 구름의 조각들은 계곡을 타고 세 방향으로 간다. 동쪽으로는 미스타야강과 북사스카추안강을 이루며 1천7백㎞ 떨어진 허드슨만을 통해 대서양으로, 북쪽으로는 1천5백㎞ 멀리 북극해로, 서쪽으로는 블래베리강과 컬럼비아강을 이루며 6백25㎞ 거리밖의 태평양으로. 2억년전 치솟은 바다밑 평평한 땅을 지금의 화려한 로키산맥으로 빚어낸 것은 다름 아닌 빙하다. 어찌도 그리 정교하게 깎았는지 지구상 모든 사람들이 찬탄을 금치 못한다. 그 마지막 빙하기가 지구에서 물러간지도 벌써 1만년. 그러나 로키산맥 곳곳에는 당시의 빙하가 아직도 화려한 유산으로 남아 있다. 바로 그것이 로키의 진정한 매력이다. 원시의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온전히 담고 있는 순수한 지구의 고향을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로키는 사계를 차별할 수 없다. 언제 보아도 장대하고 우람하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봄은 좀더 특별하다. 10월부터 긴겨울에 들어가는 로키의 봄이기에 그렇다. 또 하나, 5월 중순에야 찾아 오는 늦깎이 봄도 그런 이유중 하나다. 「5월의 신부」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신혼여행지, 배낭메고 신혼여행 떠나기에 좋은 앨버타주의 캐나디안 로키로 안내한다.>> 5월의 태양이 대지를 데우면 로키산정의 만년설과 빙하도 녹기 시작한다. 코발트빛 하늘로 솟구친 로키의 고봉들이 한풀 기세를 누그러뜨리는 5월의 중순. 북반구의 계절은 여름으로 치닫는 때다. 그러나 로키는 이제야 긴 동면을 깨고 생명의 윤회를 다시금 시작한다. 「로키 마운틴 하이」를 부르는 존 덴버의 청아한 목소리가 다시금 생각나는 때도 이즈음이다. 에드먼턴에서 오른 재스퍼행 열차는 북미의 대평원을 지나 로키를 향해서쪽으로 달린다. 언뜻언뜻 차창 밖으로 산봉우리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로키산맥이다. 정상의 흰 눈은 아직도 성성하지만 겨우내 얼었던 호수는 모두 녹아 파란 하늘을 담고 있다. 재스퍼역. 서부시대의 시골 역사를 연상케 한다. 그 소박함에 머리가 수그러졌다. 이곳이 캐나다 최대인 재스퍼국립공원의 중심이다. 그러나 공원 어디를 가도 이보다 화려한 곳은 없다. 풀섶 하나, 돌멩이 한개도 모두가 제자리, 제모습 그대로다. 해발 2천, 3천m의 무수한 산과 봉, 그리고 호수로 가득한 재스퍼국립공원. 풋풋한 자연의 싱그러움이 눈으로도 느껴진다. 「로키의 보석」 밴프로 발길을 돌렸다. 거리는 2백87㎞, 북에서 남으로 향한다. 여행객을 실은 코치버스는 「아이스필드 파크웨이」를 달린다. 이 길은 캐나디안 로키에서도 가장 경치가 아름다운 도로. 도중에는 북미최대의 컬럼비아빙원 곁을 지난다. 재스퍼를 떠난 이후 버스 오른편으로 로키의 고봉과 빙하 호수 그리고 강이 한시도 떠나지 않는다. 그러다 어디선가 그 빙하가 내 발아래 놓인다. 컬럼비아빙원이다. 거대한 바퀴로 움직이는 6륜구동 설상차에 올라 만년설과 빙하지대로 여행을 떠난다. 밴프에 도착하기에 앞서 버스는 레이크루이스에 잠시 들른다. 두 산자락 사이로 펼쳐지는 빙하의 장관에 호수까지 볼 수 있어 금상첨화다. 버스가 밴프로 향하는 길가에서 큰뿔산양이며 엘크(뿔이 큰 사슴) 같은 야생동물들을 만난다. 한밤중 밴프의 어퍼핫스프링의 야외 온천풀에 몸을 담그면서 다시 한번 캐나디안 로키의 매력을 몸으로 느껴본다. [열차여행 상품] 캐나디안 로키로 신혼여행을 떠나는 커플이라면 열차편이 좋다. 로키의 비경을 감상하면서 신혼생활에 대한 설계도 하고 여유있게 여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에서의 출발지는 밴쿠버. 서울∼밴쿠버직항편이 있어 편리하고 시간여유만 있다면 밴쿠버 관광도 겸할 수 있어 좋다. 밴쿠버에서 로키를 여행하는 열차편은 비아레일과 로키마운틴 레일투어 두 종류가 있다. 모두 1박2일짜리이지만 비아레일은 침대칸 탑승인데 비해 로키마운틴레일투어는 로키산맥의 작은 마을 캠루프스의 호텔에서 하룻밤을 지내는 패키지형이다. ▼비아레일〓밴쿠버(밤8시출발)∼재스퍼(낮1시45분도착)구간만 운행한다. 더블룸 침대칸을 사용할 경우 한사람당 경비는 5백80 캐나디안달러. 아침식사를 제공한다. 재스퍼에서는 브루스터라인 코치투어로 재스퍼 밴프국립공원, 컬럼비아빙원 투어를 하며 밴프까지 갈 수 있다. ▼로키마운틴레일투어〓밴쿠버(오전8시출발)∼캠루프스(1박)∼재스퍼 코스가 좋다. 패키지 가격(식사 가이드 포함)은 한사람당 5백65, 9백65캐나디안달러(더블룸 사용) 두 종류가 있다. 밴프∼캘거리구간 열차 이용시에는 60달러를 추가한다. ▼숙박〓6∼10월은 예약을 해야만 현지에서 숙박할 수 있을만큼 붐빈다. 한국에서는 저렴한 방을 예약하기 어려우므로 현지에서 직접 부닥치는 것이 낫다. 밴프에는 유스호스텔도 있고 케이키거리와 코나프트거리에는 싼 민박집도 꽤 있다. 더블룸이 25∼40캐나디안달러 정도.열차표 예매는 서울항공여행사에서 맡고 있다. 02―755―9696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