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C&C]韓-日語 번역 SW 국내 첫선

입력 1997-03-25 08:37업데이트 2009-09-27 01: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내기자] 한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해주는 PC용 소프트웨어가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다.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자연언어처리연구실(실장 김영택교수)과 소프트웨어업체인 ㈜드림씨엔씨(대표 김영효)가 공동 개발한 한일기계번역 프로그램 「드림KJ 서울도쿄」를 오는 4월 10일부터 국내 판매한다. 일한번역 소프트웨어는 「오경박사」 「J·서울」 등 5종이 판매되고 있지만 한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해주는 소프트웨어는 한글 체제가 복잡한 탓에 정식 제품으로 나온 것은 하나도 없었다. 이 제품은 언어학 소프트웨어공학 인공지능(AI) 분야의 최신 기술이 응용되어 문법 구조가 복잡한 한글 문서도 쉽게 번역해준다. 드림씨엔씨는 4월부터 판매되는 1.0판의 번역률이 95% 가량이며 오는 10월에 나올 2.0판에선 98%까지 번역률을 올릴 계획이다. 「드림KJ 서울도쿄」의 번역속도는 1분에 A4용지 5장을 번역할 만큼 빠르다. 여기에다 무역 금융 증권 공업 등 경제분야 전문사전이 들어 있어 일본과 무역을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이 제품은 또 통신번역 기능이 있어 인터넷 문서를 바로 일본어로 번역해 보여준다. 김영효사장은 『국내 판매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에는 일본 현지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라며 『일본인이 PC에서 한글 문서를 바로 일본어로 볼 수 있게 된 것은 곧 우리 문화를 일본에 수출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드림씨엔씨는 앞으로 한일번역 기술을 응용해 한국어―중국어, 한국어―러시아어같은 소프트웨어를 계속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제품 값은 60만원선. 실행 환경은 486DX―66급 PC에 메모리 16MB, 하드디스크 20MB 이상. 02―785―4466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