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판문점 연락사무소 폐쇄』…정부,원상회복 촉구

입력 1996-11-20 09:05수정 2009-09-27 12: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은 20일부터 남북한 당국간 유일한 대화창구인 판문점 북한측 연락사무소를 잠정 폐쇄할 것이라고 북한 관영 중앙통신이 19일 보도했다. 정부는 이같은 북한측 조치에 대해 『남북기본합의서를 정면으로 유린하는 부당한 행위를 즉각 철회하고 북한측 연락사무소를 원상회복시키라』고 북한에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남조선이 얼마전 남북폐쇄정책을 방침으로 확정하고 우리와 그 어떤 대화도 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함으로써 북과 남사이의 대화를 위한 기관연락과 실무적 협의를 맡아보는 연락사무소도 존재의미가 없게 됐다』면서 연락사무소 잠정폐쇄 방침을 밝혔다. 이 통신은 『따라서 우리는 20일부터 잠정적으로 판문점의 우리측 연락사무소 대표들을 철수시키고 그 업무를 중지할 것』이라며 『남조선당국은 쌍방의 합의밑에 설치운영돼온 북남연락사무소 업무가 중지된데 대해 전적인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 92년 남북고위급회담 합의에 따라 「평화의 집」과 「통일각」에 각각 설치됐으며 하루에 두차례씩 직통전화 시험통화를 해왔다. 북한은 그러나 남북적십자연락사무소 및 직통전화(자유의 집∼판문각)의 폐쇄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정부는 북한잠수함침투사건과 관련, 북한이 명확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 하며 그 상대는 미국이 아닌 한국정부라야 한다는 기존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정부 당국은 북한이 최근 뉴욕의 北―美 접촉 등을 통해 유감표시 용의를 밝히는 등 적극적 태도를 보였으나 「유감」수준이 아닌 「명확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며 거부입장을 미국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方炯南·文 哲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