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유도 이준환, 그랜드슬램 깜짝 우승…“훌륭한 선수가 나타났다” 극찬

입력 2022-06-26 14:35업데이트 2022-06-26 14: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도 이준환(시상대 왼쪽에서 2번째)가 2022 그랜드슬램 남자 81㎏급에서 우승했다.(IJF 홈페이지 캡처)© 뉴스1
남자 유도 81㎏급 이준환(용인대·20)이 2022 국제유도연맹(IJF) 그랜드슬램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와 동메달리스트를 모조리 꺾고 이룬 우승이다.

이준환은 25일 몽골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에서 열린 2022 IJF 울란바토르 그랜드슬램 남자 81㎏급 결승에서 샤밀 보르차스빌리(오스트리아)를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무명의 이준환은 이번 대회에서 도쿄 올림픽 메달리스트를 연달아 제압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준환은 3회전서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나가세 다카노리(일본)을 절반승으로 눌렀고, 결승에선 동메달리스트 보르차스빌리마저 업어치기 절반승으로 이겼다.

IJF는 이준환에 대해 “훌륭한 선수가 나타났다. 좋은 유도 선수가 되기에 충분한 길을 걷고 있다. 그는 신속하며 대단한 기술을 갖췄다. 아울러 젊은 선수지만 10년 이상의 경험을 갖춘 것처럼 여유가 있었다”고 호평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