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FA 4명 몸값 8634억원… MLB 유격수 ‘귀하신 몸’

입력 2022-03-22 03:00업데이트 2022-03-22 03: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레아-시거-스토리-바에스
초대형 계약으로 시장 흔들어
2022시즌 메이저리그(MLB)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을 대표하는 키워드는 ‘유격수’다. 유격수 4명이 연달아 초대형 계약을 맺으면서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지난해까지 6년간 콜로라도에서 뛰었던 트레버 스토리(30)는 21일 보스턴과 6년 총액 1억40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카를로스 코레아(28)도 휴스턴을 떠나 19일 미네소타와 3년 1억530만 달러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12월 직장폐쇄 이전에는 코리 시거(28)가 친정팀 LA 다저스 대신 텍사스와 10년 3억2500만 달러에, 하비에르 바에스(30)도 원 소속팀 뉴욕 메츠가 아닌 디트로이트와 6년 1억4000만 달러에 계약했다. 4명의 총 계약 금액만 7억1030만 달러(약 8634억 원)에 이를 정도였다.


코레아의 연평균 3150만 달러는 역대 내야수 최고액이기도 하다. 코레아를 비롯해 4명의 유격수는 계약 총액은 물론이고 연평균 금액에서도 모두 이번 FA 시장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뉴욕 메츠가 프란시스코 린도르(29)와 10년 3억4100만 달러(약 4145억 원)에 연장 계약을 맺으면서 FA 유격수들의 계약 기준점이 높아졌다. 대형 유격수 자원이 한 번에 FA 시장에 풀리면서 몸값이 동반 상승한 영향도 있다.

이창섭 SPOTV 해설위원은 “야구 통계가 세분되면서 선수들의 종합적인 신체능력을 파악하는 기준이 늘어났다. 그런 면에서 (공수 양면에서 활약하는) 유격수들이 좋은 평가를 받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몰마켓으로 평가받는 미네소타 등이 대형 계약을 맺으면서 빅마켓 구단과의 경계를 허물어가는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