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김시우·임성재, 아메리칸 익스프레서 11위로 마무리

입력 2022-01-24 10:00업데이트 2022-01-24 10: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시우(27)와 임성재(24)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골프장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쳐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친 김시우는 임성재와 함께 공동 11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는 마지막 날 선전을 펼쳐 상위권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임성재는 마지막 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아내는 집중력을 선보였다.

허드슨 스와포드(미국)는 4라운드에서 무려 8타를 줄여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스와포드의 개인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톰 호기(미국)는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르 기록해 2위에 올랐고, 브라이언 하먼, 랜토 그리핀, 리 호지스(이상 미국)는 20언더파 268타를 쳐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경훈(31)은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를 쳐 공동 63위에 머물렀고, 노승열(31)은 4언더파 284타로 공동 67위에 그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