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짜릿한 역전승’ 권순우, 호주오픈 테니스서 복식 16강 진출

입력 2022-01-22 13:48업데이트 2022-01-22 13: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당진시청)가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복식 16강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22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총상금 7500만 호주달러) 남자 복식 2회전(32강)에서 마르코스 기론(미국)과 한 조로 나서 알렉산드르 네도브예소프(카자흐스탄)-아이삼 울 하크 쿠레시(파키스탄) 조를 2-1(1-6 6-3 7-6)로 눌렀다.

권순우는 이로써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복식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권순우가 메이저 대회 2회전에 진출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었다.

권순우는 2020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지난해 US오픈에서 3차례 메이저 복식 본선에 올랐지만 모두 1회전에서 탈락했다.

앞서 단식에서 2회전서 탈락한 권순우는 기론과 호흡을 맞춘 복식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권순우-기론 조는 초반 상대의 공세에 고전했다. 1-5까지 밀리던 권순우-기론 조는 첫 세트를 1-6으로 졌다.

하지만 2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4-1로 리드한 이들은 7번째 세브게임을 극적으로 잡아내며 세트점수 균형을 맞췄다.

치열했던 승부는 3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갈렸다.

권순우는 7-7에서 정확한 스트로크로 리드를 이끌었고, 곧이어 상대의 범실이 나오면서 권순우-기론 조는 3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권순우-기론 조는 호주오픈 3회전에서 베슬리 쿨로프(네덜란드)-닐 스컵스키 조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