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프로축구연맹 상벌위, ‘볼보이 논란’ 강원에 제재금 3천만원 부과

입력 2021-12-21 18:31업데이트 2021-12-21 18: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남돈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장 등 위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2021.12.21/뉴스1 © News1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승강 플레이오프에서 볼보이들의 경기 지연 논란과 관련해 홈팀인 강원FC에 제재금 3000만원의 징계를 내렸다.

연맹은 21일 제22차 상벌위원회를 열고 지난 12일 강릉서 열린 승강 PO 2차전서 발생한 볼보이들의 경기 지연과 관중석에서 나온 물병 투척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먼저 강원 구단에는 제재금 3000만원이 부과됐다.

당시 강원이 대전을 3-1로 앞선 상황에서 볼보이들이 엉뚱한 방향으로 공을 던져주거나 아예 공을 건네지 않는 상황이 반복돼 논란이 됐다.

12일 강원도 강릉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승강 플레이오프(PO) 2차전 강원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강원 이정협이 돌파하고 있다. 2021.12.12/뉴스1 © News1
경기감독관이 하프타임과 후반 진행 중 강원 구단 관계자에게 볼보이들의 행위 개선과 신속한 경기 재개를 지시했지만 이행되지 않았다.

상벌위원회는 당시 경기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강원 구단이 사전에 볼보이들에게 홈경기 운영 매뉴얼에 따른 행동지침을 충실히 교육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경기감독관의 지시에도 불구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볼보이들의 행위를 사실상 묵인한 점 등 구단의 책임이 크다고 봤다.

또한 대전 구단에 대한 징계도 내려졌다. 당시 원정 응원 팬들이 후반 26분경 볼보이를 향해 수 개의 페트병을 투척한 사안과 관련해 제재금 200만원이 부과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