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회 만루포 2방’ 보스턴, 휴스턴에 설욕전

뉴시스 입력 2021-10-17 09:35수정 2021-10-17 0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스턴 레드삭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제압하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보스턴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선승제) 2차전에서 9-5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4-5로 패했던 보스턴은 2차전을 승리해 휘파람을 불었다.

이날 보스턴은 경기 초반 만루 홈런 2방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주요기사
보스턴은 1회초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곧바로 J.D. 마르티네스가 휴스턴 선발 루이스 가르시아를 상대로 만루 홈런을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보스턴은 2회 공격에서도 라파엘 디버스가 바뀐 투수 제이크 오도리지로부터 그랜드슬램을 터뜨려 순식간에 8-0을 만들었다.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1, 2회 연속 만루 홈런이 터진 것은 사상 최초였다.

보스턴은 4회 키케 에르난데스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추가했다.

휴스턴은 4회말 3점을 뽑았고,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율리에스키 구리엘과 제이슨 카스트로가 솔로 홈런 두 방을 날렸지만 전세를 뒤집지는 못했다.

보스턴 선발 네이선 이발디는 타선의 든든한 지원 속에서 5⅓이닝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은 19일 오전 9시 8분에 열린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