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한일전 3-2 대역전 승리… 8강 진출 확정

도쿄=강홍구기자 입력 2021-07-31 23:35수정 2021-07-31 23: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배구 선수들이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07.31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는 승리였다. 한국 여자배구가 숙적 일본과의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역전 승리하며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일본과의 A조 예선 4차전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3-2(25-19, 19-25, 25-22, 15-25, 16-14) 승리를 따냈다. 첫 경기 브라질 전 패배 이후 3연승을 달린 한국 여자배구는 3승 1패로 남은 세르비아전 결과와 관계없이 8강에 올랐다.

대역전극이었다. 1,3세트를 따냈지만 일본에게 2,4세트를 내주며 최종 5세트까지 승부를 몰고 갔다. 9-9까지 팽팽하게 이어진 승부는 일본의 코가 사리나(25)가 연속 공격 득점에 성공하면서 일본 쪽으로 기울었다. 12-14까지 점수가 벌어지면서 이대로 경기를 내주는 듯 했다.

그러나 ‘클러치 박’ 레프트 박정아(28)가 해결사로 나섰다. 연속 공격 득점을 성공하며 14-14 듀스로 승부를 몰고 갔다. 일본 이시카와 마유(21)의 공격 범실로 역전에 성공한 한국은 다시 한 번 박정아가 공격에 성공하면서 2시간 17분 혈투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연경 선수를 비롯한 여자배구 대표팀이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결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승리의 원동력은 역시 주장 김연경(33)이었다. 김연경은 이날 양 팀 최다인 30득점(공격 효율 32.81%)을 기록하면서 팀을 이끌어나갔다. 리시브 효율도 47.50%를 했다. 김연경은 리시브에서도 가장 많은 40개를 받아 리시브 성공 19개를 기록했다. 리시브 범실을 1개도 기록하지 않으며 47.50%의 리시브 효율을 기록했다. 레프트 박정아도 15득점, 센터 양효진 12득점으로 팀 승리를 도왔다.

주요기사
한일전 승리의 열쇠로 꼽혔던 블로킹에서도 상대를 압도했다. 평균신장 182.3㎝의 한국은 일본(평균 177.3㎝)을 상대로 높이에서 우위를 지키며 총 14개의 팀 블로킹을 성공했다. 1세트에서만 블로킹 6개를 성공시키며 기선제압을 하는데도 성공했다.

김연경 선수가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07.31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경기 뒤 주장 김연경은 “힘든 경기 잘 한 것 같다. 어려운 상황 많이 있었는데 중요한 순간에 이길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일전에 대한 부담도 없지 않았다. 김연경은 앞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일본에게 3~4위전에서 만나 패했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조별 예선에서 만나 승리했다. 이날로 김연경의 올림픽 한일전은 2승 1패가 됐다.

김연경은 “안 그래도 오늘 경기 오기 전에 그 생각을 했다. 부담이 있었는데 3,4배 이상 갚아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일본과의 경기는 감정에 휩쓸리다가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많아서 마인드컨트롤에 집중해 한 점 한 점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김연경 선수를 비롯한 여자배구 대표팀이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결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승 1패 승점 7점으로 A조 3위가 됐다. 남은 세르비아와의 4차전 경기 결과에 따라 2~4위중에서 순위가 결정된다. 8강 토너먼트의 경우 각 조 1위와 상대 조 4위가 맞붙고 2,3위는 추첨을 통해 상대 조 팀 중 대결상대가 결정된다. 태극마크를 달고 한일전에서 처음 승리했다는 세터 염혜선(30)은 눈물을 흘리며 “목표는 8강 토너먼트를 넘어 메달”이라고 말했다.

김연경 선수를 비롯한 여자배구 대표팀이 3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에이(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결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도쿄=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한편 안방팀 일본은 이날 오른 발목 부상을 당했던 레프트 코가 사리나(25)를 투입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주전 세터 모미 아키(21)대신 타시히로 카나미(30)를 투입하는 변화를 주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패배로 조별 예선 탈락을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1승 4패로 A조 5위가 된 일본은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패할 경우 8강에 오르지 못한다.

도쿄=강홍구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