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용 잃은 KIA 터커, 결국 1군 엔트리 제외

뉴시스 입력 2021-06-21 17:29수정 2021-06-21 1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국인 타자의 위용이 완전히 사라진 KIA 타이거즈 프레스턴 터커가 결국 2군으로 내려갔다.

KIA는 21일 터커와 이우성, 나주환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KBO리그 3년차인 터커는 올해 61경기에서 타율 0.245(241타수 59안타), 4홈런, 29타점에 그치고 있다. 타율 0.306, 113타점, 100득점으로 중심 타선을 책임졌던 지난해와 180도 다른 행보다.

시간이 지나면 살아날 것으로 기대됐지만 6월 타율은 0.172(58타수 10안타)로 더욱 좋지 않다. 팀도 패배를 거듭하면서 최하위로 미끄러졌다.

주요기사
결국 터커는 당분간 2군에서 조정의 시간을 갖게 됐다.

두산 베어스 박건우와 김명신, NC 다이노스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 롯데 자이언츠 김대우, LG 트윈스 배제준도 2군행을 통보 받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