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8월1일 재개, 커리는 못 뛴다?

유재영 기자 입력 2020-06-04 03:00수정 2020-06-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ESPN “올랜도서 22팀 출전… PS 멀어진 하위 8팀 빠질 것”
미국프로농구(NBA)가 재개해도 빅스타 스테픈 커리(32·골든스테이트·사진)의 활약은 못 볼 수도 있다?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된 NBA가 8월 1일 2019∼2020시즌을 다시 열어 10월 중에 챔피언결정전을 마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모든 팀이 참여하지 못할 수도 있다. 미국 ESPN은 3일 NBA 관계자 말을 인용해 “30개 팀 가운데 22개 팀만 출전해 8월 1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시즌을 재개할 예정”이라며 “챔피언결정전은 최종 7차전까지 갈 경우 10월 13일에 끝난다”고 보도했다.

팀당 15∼19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2020∼2021시즌 개막을 올해 12월이나 내년 1월로 맞추려면 이번 시즌 경기 축소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NBA는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동·서부콘퍼런스 상위 8개 팀과 플레이오프 마지노선인 8위와 승차 6경기 차 이내를 기록하고 있는 6개 팀까지 총 22개 팀만 참가하는 일정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계획대로라면 동부콘퍼런스의 샬럿, 시카고, 뉴욕, 디트로이트, 애틀랜타, 클리블랜드와 서부콘퍼런스의 미네소타, 골든스테이트가 시즌을 그대로 마친다. 손목 부상으로 4개월여 공백 끝에 시즌 중단 직전 코트에 복귀한 골든스테이트의 커리는 올 시즌 5경기 출장, 경기당 평균 20.8득점, 3점슛 성공률 24.5%라는 초라한 기록으로 이번 시즌을 끝내게 됐다. 개인적으로 통산 득점, 3점슛 개수에서 상당한 손해를 볼 수 있다. 22시즌 동안 NBA에서 뛰면서 역사상 최초로 1990년대부터 2020년대까지 4개의 10년대(Decade)를 누비고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애틀랜타의 빈스 카터(43)도 허무하게 선수 인생을 마감할 수도 있다.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는 5일 열리는 총회에서 이 방안을 승인받을 예정이다. 전체 30개 구단의 75% 이상이 찬성해야 통과되는데 하위 8개 팀의 반발이 클 것으로 보인다.
 
유재영 기자 elegant@donga.com
유재영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미국프로농구#nba#스테픈 커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