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 어워드] 누가 이대호 수비를 비웃으랴?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30 07:00수정 2010-09-30 07: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홈런=9회 롯데 전준우의 결승 솔로포. 5-5에서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따내는 값을 매길 수 없는 한방. 20호 홈런을 포스트시즌에서 쳐냈군. 역시 롯데-두산의 맞대결은 잽이나 훅과 스트레이트가 아니라 카운터펀치가 작렬해서 다운이 나와 줘야 제 맛.

○안타=6회 두산 이종욱의 번트 안타. 번트는 롯데가 더 많이 댔지만 이 하나의 번트가 가치는 더 빛났다. 두산이 준플레이오프 레벨에서 놀기는 아까운 걸 보여준 순간.

○주루=3회 롯데 조성환의 2루타. 좌중간 안타로 2루까지 전력 질주해 세이프. no-fear 군단의 캡틴답네.

○수비=롯데 이대호의 3루 수비. 누가 이대호 3루가 불안하대? 3번째 도전 만에 가을잔치 시차적응된 롯데.

관련기사
잠실|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