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홧김에”…사회복지사가 장애인 폭행 갈비뼈 골절

입력 2022-08-17 21:14업데이트 2022-08-17 21: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충북 충주의 한 장애인 재활시설에서 입소한 장애인을 폭행한 사회복지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충주경찰서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A(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회복지사인 A씨는 지난달 8일 충주의 한 장애인 재활시설에서 지적장애인 B(26)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폭행에 B씨는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8주 진단을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가 말을 듣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해당 재활 시설의 관리 책임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충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