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주말 강릉선 일부 열차 ‘무정차’…2시간→1시간 40분 단축

입력 2022-07-04 14:13업데이트 2022-07-04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철도공사
주말이면 KTX를 타고 서울에서 강릉까지 1시간 40분 만에 갈 수 있게 됐다. 오는 31일부터 강릉선의 일부 열차가 무정차 열차로 운영되기 때문이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달 31일부터 강릉선 일부 열차의 운행을 조정한다고 4일 밝혔다. 공사는 강릉선 이용객의 대부분이 주말 관광 수요인 점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청량리에서 강릉까지 무정차 통과하는 열차의 서울-강릉 간 소요시간은 1시간 40분이다. 기존 2시간에서 20분 단축된 것이다. 청량리역에서는 1시간 20분이면 강릉까지 갈 수 있다.

또 공사는 경기도 남양주시 덕소역에 강릉선 일부 열차가 주말 4회 정차하도록 조정키로 했다. 그간 지역 주민들은 덕소역 정차의 필요성을 제기해왔다.

아울러 공사는 청량리-동해 간 무궁화호의 주말 2회를 제천-동해로 조정해 KTX와 환승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고속열차인 KTX로 환승하면, 무궁화호만 이용할 때보다 이동시간이 최대 35분 단축된다.

승차권 예매는 이달 5일 오후 2시부터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 코레일톡, 전국 역 창구에서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승표 코레일 고객마케팅단장은 “열차 운행조정에 따른 혼선이 없도록 고객 안내와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