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초대석]“울산 교육을 대한민국 공교육의 표준으로 만들겠다”

입력 2022-06-27 03:00업데이트 2022-06-27 04: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6·1지방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한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노 교육감은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울산 교육이 대한민국 공교육의 표준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교육청 제공
“학생 스스로 주인공이라는 생각을 갖게 하고 각자의 소질을 개발해 주는 게 교육이라 생각합니다. 울산 교육이 대한민국 공교육의 표준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23일 울산시교육청 3층 접견실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한 노옥희 교육감(64). 그는 “재선 성공을 축하한다”는 말에 환한 미소를 지으며 “어깨가 무겁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울산지부장 출신으로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노 교육감은 6·1지방선거에서 2위 김주홍 후보를 10%포인트 이상 차로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노 교육감은 재선에 성공한 이유에 대해 “4년간 울산의 교육정책을 경험한 학부모와 교직원, 심지어 투표권이 없는 학생들까지 ‘특별한 문제가 없었는데 굳이 교육감을 바꿔야 하나’ 하는 공감대가 많이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울산 시민들이 단체장과 지방의원은 보수 진영 후보를 선택해도 교육감만은 진보 진영인 저를 선택한 것은 그동안 교육공동체가 노력한 성과를 시민들이 긍정적으로 인정해 준 결과”라고 말했다.

경남 김해에서 태어난 노 교육감은 부산대 수학과를 졸업한 뒤 1979년부터 울산 현대공고 교사로 근무했다.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교 매점에서 일하며 공부했던 제자가 졸업 후 산업재해를 당한 것이 삶의 방향을 바꾸는 계기가 됐다. 사고를 당한 제자를 돕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녀도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 자괴감에 노 교사는 노동자의 삶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1986년 한국YMCA 교육민주화선언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해직된 뒤 전교조 울산지부 1, 2대 지부장을 지냈고, 해직 13년 만인 1999년 울산 명덕여중 교사로 복직했다. 노 교육감은 “과거 울산교육청은 다른 시도교육청을 따라가기에만 급급했기에 꼭 필요한 정책이나 좋은 교육을 할 수 없었지만, 현재 울산교육청은 우리나라 공교육을 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교육감은 울산교육청이 지금까지 펼쳐온 대표 ‘선도 정책’으로 초등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낮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교육재난지원금 조례를 전국 처음으로 제정해 3차례 지급한 것을 꼽았다.

울산교육청은 학생들이 그 연령에 배워야 하는 것을 교육청이 책임지고 가르치는 ‘배움성장집중제’도 도입했다. 유치원은 놀이, 초등 1∼2학년은 문해력, 3∼4학년은 관계와 감성, 5∼6학년은 창의력 중심으로 교육하는 것이다. 또 중학생은 진로 탐색과 자유학기제를, 고등학생은 진로 맞춤형 고교 학점제 등 맞춤형 학습을 중점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노 교육감은 6·1지방선거에서 ‘아이들만 바라보겠다’는 슬로건을 제시했다. 그는 “학생마다 배움의 속도가 다르고 가진 재능이 다르다. 따라서 획일적으로 경쟁시키고 줄 세워 낙인찍기보다는 아이 각자가 존중받을 수 있는 교육을 펼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내국세의 20.79%로 연동돼 있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을 대학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에 대해 노 교육감은 “반대한다”고 분명히 말했다. 그는 “내국세가 더 걷힌다는 보장이 없다”며 “노후 학교 시설을 개축과 학급당 학생 수 감축,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현재의 교부금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깜깜이 교육감 선거’의 대안으로 제기되는 ‘광역자치단체장 러닝메이트 출마’와 관련해서도 노 교육감은 “교육자치가 되어 있었기 때문에 교육이 이만큼 왔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그는 “단체장과 러닝메이트제가 되면 교육재정이 후퇴하고 정치권에 너무 휘둘리게 되는 등 교육이 상당히 후퇴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 교육감은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모든 사람에게는 진보와 보수 성향이 함께 존재한다고 생각한다”며 “선거 과정에서 상대 후보가 제시한 공약도 잘 검토해서 아이들만 바라보며 진보와 보수 관계없이 다양한 생각을 모으고 소통하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