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단독]경찰이 후배경찰 수차례 폭행…“김밥 심부름 늦었다고”

입력 2022-05-29 14:25업데이트 2022-05-29 16: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의 한 경찰서 소속 형사가 손바닥으로 후배 경찰관의 얼굴을 수십 차례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9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시내 경찰서 소속 A 경장이 최근 회식자리에서 B 경위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28일 경찰 내부 게시판에 올라왔다. 이 글을 쓴 경찰관 C 씨는 자신을 A 경장의 아버지라고 밝히며 “올해 3월경 아침에 김밥을 시키기 위해 불렀는데 10분가량 늦게 도착해 자신을 무시했다는 이유로 (B 경위가 A 경장을) 손바닥으로 얼굴을 약 30회 때리고 왼손으로 목을 움켜잡은 뒤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려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C 씨는 A 경장이 이 사건 이전에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올해 4월 B 경위가 A 경장과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갑자기 3월에 김밥을 사기 위해 불렀는데 늦게 도착한 게 기분 나쁘다며 보조석에 앉아있던 A 경장의 얼굴과 머리를 수차례 폭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B 경위로부터) 어떠한 사과도 없었다”고 적었다.

가해자로 지목된 B 경위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업무상 이유로 올해 5월 A 경장에게 손찌검을 한 사실은 인정한다”며 “앞으로 감찰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했다.

현재 A 경장과 B 경위는 업무상 분리 조치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진정이 접수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했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