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경북 울진 산불 민가로 번져…정비공장·타이어가게 등 피해 속출

입력 2022-05-28 15:58업데이트 2022-05-28 19: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바람을 타고 울진읍 읍남리 쪽으로 확산되고 있다. 산림당국은 산불전문진화헬기 등 25대와 장비 79대, 공무원 등 200여명을 투입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독자제공)2022.5.28/뉴스1 © News1
6·1지방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번지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

지난 3월4일부터 열흘 동안 번진 산불로 엄청난 피해를 입은 울진에서 또다시 악재가 터지자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도로 옆 야산에서 산사태 낙석방지 철망 공사를 하던 중 용접 불꽃이 산으로 튀었고, 근로자들이 자체 진화했지만 점심 식사 후 발화돼 산으로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28일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바람을 타고 울진읍 읍남리 쪽으로 확산되고 있다. 산림당국은 산불전문진화헬기 등 25대와 장비 79대, 공무원 등 200여명을 투입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초대형 소방차인 ‘로젠바우어 판터를 투입 확산저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경북도소방본부제공)2022.5.28/뉴스1 © News1

불이 시작된 곳은 지난 3월 불이 났던 금강송 군락지로 가는 길목으로, 군락지와는 승용차로 10분 가량 떨어져 있다.

순간 초속 20m의 바람을 타고 도심지 쪽으로 확산하고 있는 불로 울진군 읍내리에 있는 자동차정비공장과 타이어가게 등이 피해를 입었다.

지금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검은 연기가 마을을 뒤덮자 주민들이 지난 3월의 악몽을 다시 떠올리며 몸서리치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4시30분 산불2단계로 격상하고 초대형 소방차인 ‘로젠바우어 판터’ 등을 현장에 투입, 확산을 막는데 주력하고 있다.

로젠바우어 판타는 최대 9000ℓ의 물과 1200ℓ의 특수소화액을 분당 7000ℓ로 분사할 수 있는 장비다.

28일 낮 12시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불이 바람을 타고 울진읍 쪽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주변 타이어 가게에 있는 폐타이어로 번지면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산림당국은 산불전문진화헬기 등 17대와 장비 34대, 공무원 등 140여명을 투입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독자제공)2022.5.28/뉴스1 © News1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3시부터 울진읍 진입로인 읍남리 인근 도로를 통제하고 있다.

울진군은 오후 1시20분 행곡리, 읍남리, 토일리, 수산리 주민들에게 재난문자를 보내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할 것을 권고했다.

(울진=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