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정부 “오미크론 대응체계, 설 이후 시점으로 전환 논의”

입력 2022-01-25 08:40업데이트 2022-01-25 08: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가 검사방식을 이원화하고 동네의원에서도 코로나19 환자를 진찰하는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전국 확대 시점을 설 이후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 체계로 전환하면 일반 확진자 발견이 느려지는 한계가 있다. 설 이후 어느 시점으로 전환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체계의 일환으로 정확도가 높은기존 PCR검사는 60세 이상 고위험군에 한해 실시하고, 나머지는 신속항원검사(자가검사키트)로 우선 검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신속항원키트에서 양성이 나오면 2차로 PCR검사를 받게 된다.

오는 26일부터 오미크론이 우세종화된 광주·전남·평택·안성에서 먼저 시행한 뒤 전국 확대 시점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신속항원검사의 정확도가 떨어지는다는 지적에 대해 손 반장은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선택과 집중에 따라 고위험군에 최우선으로 주력하게 된다”며 “신속항원검사에서 음성은 어느 정도 정확도가 있는데 양성은 정확도가 떨어지는 측면이 있다. 음성이 나오면 두고 양성이 나오면 다시 PCR검사를 하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동네의원에서 코로나19 진찰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동선을 분리하거나 시간대를 분리할 수 있다”며 “앞으로 확진자가 많아지면 동네의원의 진료를 받을 수밖에 없다. 유인수단으로 의료수가 등을 충분히 책정하고 희망하는 병원을 모집 중”이라고 말했다 .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이날 일일 신규 확진자는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손 반장은 “앞으로 계속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증가 속도를 완만하게 조절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집단 대부분이 전염병에 대한 면역을 가진 상태인 집단면역을 기대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영국 등 선행국가 중심으로 그런 현상이 나타나고, 우리도 기대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