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타는 냄새 난다”…부산 도시철도 2호선 승객 하차 후 점검 소동

입력 2022-01-21 18:31업데이트 2022-01-21 18: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부산 도시철도 2호선 열차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돼 승객을 하차시키고 긴급 점검에 나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21일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5분께 도시철도 2호선 금련산역을 출발해 민락역으로 향하던 열차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승객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교통공사는 민락역에서 해당 열차의 승객을 모두 하차시킨 뒤 열차를 장산역을 이동시켜 점검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민락~장산역 구간 열차 운행이 4분 정도 지연됐다고 교통공사는 전했다.

점검 결과, 열차에는 별다른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금련산역 인근 상가에서 고구마 굽는 냄새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