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한수원, 신고리 5·6호기 시공사에 ‘안전 최우선’ 건설 강조

입력 2022-01-21 17:23업데이트 2022-01-21 17: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수원이 신고리 5·6호기 시공사들에 안전보건·환경 경영방침 패(牌)를 전달하고, 안전 최우선 건설을 당부했다. (한수원 제공) /2022.1.21/ © 뉴스1
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건설현장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시공사 경영진 안전 간담회’를 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수원과 삼성물산, 두산중공업, 한화건설 등 신고리5·6호기 시공사 경영진이 참석해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비해 안전경영 의지를 다졌다.

이날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은 한수원 안전보건·환경 경영방침 패(牌)를 시공사에 전달, 안전을 최우선으로 신고리5·6호기 건설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 건설현장에 종사하는 모든 직원들이 행복하게 일하고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한수원은 산업안전 관리체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시공사와 함께 모두가 안심하는 건설현장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