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눈 내리는 서울… ‘빙판길 조심하세요’ [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1-19 15:41업데이트 2022-01-19 1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일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한 의료진이 내리는 눈을 바라보고 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9일 시민들이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줄을 서있다.
오늘 오전 9시부터 서울 전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이 서울에 최대 7cm 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한 가운데 시는 이날 07시부터 제설대책 2단계 비상근무를 실시했다. 시와 자치구 등 8900여 명의 인원이 비상근무를 했으며, 제설차량 967대를 이용해 시내 간선도로 및 취약도로에 제설제를 사전 살포했다. 다행히 적설량은 2.3cm(11:00 기준) 정도로 교통 혼잡과 같은 피해는 발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영하의 날씨가 계속되면서 내린 눈이 빙판으로 바뀌면서 저녁시간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한다. 한편 시는 퇴근시간 지하철 집중배차를 통해 1~8호선은 20회 증차한다. 또한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시민들이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9일 우산을 쓰고 서울광장을 지나가고 있다.
서울광장에 사랑의 온돝탑이 100도를 넘겨 106.8도를 기록하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 시민이 서울광장에서 휴대폰으로 내리는 눈을 찍고있다.
시민들이 눈을 뚫고 서울광장 도서관 앞을 지나고 있다.
한 시민이 우산을 쓰고 서울광장을 지나가고 있다.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9일 시민들이 서울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