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영상]계단 힘겹게 올라…‘李의혹 제보자’ CCTV속 마지막 모습

입력 2022-01-13 07:32업데이트 2022-01-13 22: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단독
‘이재명 대선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생전 마지막 모습 CCTV 영상 업데이트[동아일보 단독]


11일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시민단체 대표 이모 씨(55)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확인됐다. 이 씨는 8일 오전 10시 46분경 모텔 방에 들어간 이후 나오지 않았다. 사흘 뒤 시신으로 발견될 때까지 이 방을 드나든 외부인도 없었다.


13일 동아일보가 이 씨가 투숙하던 양천구 모텔의 6~11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이 씨는 8일 오전 10시 46분경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이날 오전 9시 2분경 방밖을 나선 이 씨는 파란색 패딩을 입고 허리를 숙여 신발을 고쳐 신고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약 1시간 40분 후 다시 방으로 돌아온 그의 오른손에는 흰색 편의점 봉투가 들려있었다.

이후 이 씨의 방을 드나든 사람은 없었다. 그리고 이 씨의 지인이 모텔에 이 씨의 안부 확인을 요청하면서 11일 오후 8시 43분경 모텔 사장 모친이 처음으로 방문을 열어 이 씨의 모습을 확인했다. 약 3분 뒤인 오후 8시46분경 경찰이 “3일간 동생과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누나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방안에서 숨진 이 씨를 발견했다. 사망 당시 이 씨의 주변에서는 약간의 혈흔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거동이 편치 않은 모습도 영상에서 확인했다. 이전까지 계단을 오르고 내릴 때 큰 불편함이 없어 보였던 이 씨는 7일 오후 9시 22분경 손을 벽에 짚고 모텔 계단을 내려갔다. 10분 후 계단을 다시 올라가던 이 씨는 갑자기 다리에 힘이 풀린 듯 걸음을 멈췄다. 손으로 계단 바닥을 짚고 10초가량 쉬었다가 나머지 계단을 천천히 올라갔다. 다만 이 씨의 마지막 모습이 담긴 8일 오전 영상에서는 거동에 별 이상이 없었다.

경찰은 전날 “현재까지 타살 정황은 없지만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검은 이날 오전 진행 예정이다.

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