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튜브 꽂고 강의한 교수…비대면 수업 중 실수로 켜진 화면에 ‘울컥’

뉴스1 입력 2021-11-02 11:28수정 2021-11-02 11: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도네시아 가자마다 대학의 한 화상수업 중 교수가 산소튜브를 꽂고 있는 모습. (틱톡 갈무리) © 뉴스1
 인도네시아의 한 대학 교수가 영상을 끄고 음성으로만 2학기 수업을 진행했으나, 어느 날 화면이 갑자기 켜졌고 학생들이 발견한 화면 속 교수는 병상에서 산소튜브를 꽂고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최근 인도네시아 언론 트리번뉴스에 따르면 ‘가자마다’ 대학의 에디 프라세티오 누그로호 교수는 지난 7월 개강 이후부터 두 달간 단 한 번도 화상 수업에서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드러내지 않고 음성으로만 수업을 진행했다.

교수가 얼굴을 보이지 않고 음성으로만 수업을 진행하자, 일부 학생들은 “수업을 하면서 외출을 한 것 같다”, “교수가 말을 할 때 어딘가를 걸어가는 듯 숨이 가쁘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이어지는 학생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누그로호 교수는 카메라를 켜지 않았다.

주요기사
코로나 영향으로 전세계 대학 곳곳에서 온라인 화상 강의가 이뤄지면서 일부 학생이나 교수 등이 카메라를 꺼둔 채 수업과 관련 없는 행위를 하다 발각되는 사례가 있기에 학생들은 교수가 화면을 키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 궁금해 했다.

그러던 지난 9월, 수업 중 누그로호 교수의 카메라가 잠시 켜졌다.

교수는 실수로 카메라를 켰다는 사실을 알고 재빨리 껐지만, 이미 학생들은 교수의 모습을 모두 본 뒤였다.

화면 속 누그로호 교수는 병상에서 코에 산소 튜브를 꽂고 있었다.

누그로호 교수는 11년째 신장병을 앓고 있었고 최근 병세가 악화돼 2주마다 신장투석을 받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도 수업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 치료 중에 수업을 진행한 것이었다.

수강생들은 당시 상황을 온라인 틱톡 계정에 공개했고 공개 직후 수십만명이 ‘좋아요’를 누르고 격려와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누그로호 교수는 “학생들이 걱정할까봐 항상 카메라를 꺼뒀다”고 말했고 학생들은 “열정적으로 가르치는 교수님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며 교수의 쾌차를 응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