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高1·2 접종-부스터샷 오늘부터 ‘화이자 예약’

입력 2021-10-05 03:00업데이트 2021-10-0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이자 부스터샷, 예방효과 11.3배”
신규확진 11일만에 2000명 아래로
5일 오후 8시 고교 1, 2학년(2004∼2005년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된다. 접종은 18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전국 위탁의료기관(동네 병의원)에서 이뤄진다. 고3은 단체로 예약해 접종받았지만 12∼17세는 학생과 학부모가 동의한 뒤 개별적으로 예약해 맞는다. 백신 종류는 화이자다. 접종 당일을 포함해 사흘까지는 의사 진단서가 없어도 지각·결석·조퇴 시 출석으로 인정된다.

75세 이상과 노인시설 거주자 및 종사자의 추가 접종(부스터샷) 예약도 5일 오후 8시 시작된다. 이들은 25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온라인 예약이 어려울 경우 신분증을 지참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의 경우 부스터샷 접종자는 미접종자보다 감염 예방 효과가 11.3배 높고 중증 예방 효과는 19.5배 높다.

정부는 먹는 치료제가 국내에 도입될 경우 고위험군 위주로 투약한다는 방침도 4일 밝혔다. 질병청은 “중증, 사망으로 이행될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군을 주요 (투약) 대상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허가 범위 내에서 전문가 논의를 거쳐 사용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673명으로 지난달 23일(1715명) 이후 11일 만에 2000명 밑으로 감소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