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의혹 합수본 설치해야”…이재명 받고 곽상도까지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27 15:05수정 2021-09-27 17: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낙연 전 대표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의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촉구했다.

27일부산 연제구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연 이 전 대표는 “국민을 좌절시킨 모든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겠다”라며 “지금 곳곳에서 드러난 적폐는 대한민국을 좌초시키는 중대범죄”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금 드러나는 적폐의 청산은 이념과 진영의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의 질서가 정의냐 불의냐, 공정이냐 불공정이냐, 상식이나 특권이냐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라고 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라며 “박근혜 정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등 정치인, 재벌, 토착 토건 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까지 연결된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곽 의원(국민의힘 탈당)의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심에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6년을 근무하고 퇴직금과 성과급 명목으로 50억을 받은 일에 대해서는 “지금까지의 보도로만 봐서는 기득권 세력이 힘과 돈을 세습한 악습”이라고 평했다.

그는 “곽 의원의 아들이 50억 원을 받은 것은 아버지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을 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수사기관 사이 칸막이를 없애고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해야 한다”며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원주민과 입주민의 피해를 정당하게 보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발언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뿐 아니라 곽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까지 대장동 연루 의혹을 파헤쳐야 한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앞서 이 전 대표 캠프는 “대장동 개발사업은 시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민관합작의 총체적 개발비리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 지사도 사업의 인허가권자이고 설계자를 자처한 만큼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관련자들은 정쟁이 아닌 진상을 밝히는데 협조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외에도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 국정조사와 합수본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정치 검찰의 국기문란은 ‘제2의 국정농단’ 사태”라며 “국회가 국정조사를 미루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꼬집기도 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