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배송차량 휴게소서 연료선 절단…경찰 수사

뉴스1 입력 2021-09-21 14:24수정 2021-09-21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량훼손. © News1 DB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파리바게뜨 배송 대체 기사가 몰던 화물차의 연료 공급선이 누군가에 의해 절단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고속도로순찰대 제5지구대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1시56분쯤 함평군 무안광주 고속도로 함평나비휴게소에서 배송 기사 A씨의 2.5톤 화물차량 연료 공급선이 잘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휴게소에서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한 남성이 자신의 차량 아래에서 기어나오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차량 하부를 점검, 날카로운 도구로 연료 공급선이 절단된 것을 확인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함평경찰서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차량 두 대가 광주 광산IC부터 A씨의 화물차를 뒤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기사
A씨가 휴게소에 들르자 차량 두 대 중 한 대에서 내린 남성이 화물차에 접근한 뒤 범행을 마치고 탔던 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에 오른 뒤 도주했다.

경찰은 차량을 특정해 출석요구서를 보내고 파업 관련 범죄 가능성도 조사할 예정이다.


(함평=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