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 월요일 절정…20일 오전 11~12시 가장 혼잡

뉴시스 입력 2021-09-19 21:51수정 2021-09-19 21: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 둘째날인 19일 오전부터 이어지던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가 대부분 풀리며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내일(20일)도 아침부터 이어지는 귀성길 정체는 정오 무렵 최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30분 기준 고속도로는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점차 풀리며 원활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다만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잠원에서 서초로 3㎞ 구간 정체고, 신갈분기점에서 기흥휴게소 부근 4㎞ 구간이 더딘 편이다.

오후 10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전 1시간30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울산 4시간10분 등이다.

주요기사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전~서울 1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2시간4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목포~서울 3시간40분 ▲울산~서울 4시간10분 등이다.

내일은 추석 전날로 귀성 방향으로 정체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귀성방향은 오전 11시에서 낮 12시에 최대 혼잡을 보이다가 오후 7~8시 사이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방향은 대체로 원활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노선별로 살펴보면 귀성방향 경부선과 서해안선, 중부선, 영동선, 서울양양선은 낮 12시께 최대로 혼잡하겠다. 귀경길의 경우, 영동선은 오후 2시, 경부선과 중부선은 오후 3시, 서해안선은 오후 4시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도로공사는 내일 교통량을 전국 405만대로 예측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3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은 41만대로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