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에 친족 49명 외엔 참석 불가?… 예식 미루겠다” 문의 빗발

김윤이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권 오늘부터 거리두기 4단계
“거리 두기 4단계부터 결혼식장에는 친족만 49명 참석 가능하대요. 그러면 사회자와 축가자, 사진 촬영기사까지 참석이 불가능한 것인가요?”

12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가 2주간 시행되자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방침 이후 결혼 및 휴가 계획을 잡아둔 시민들은 물론이고 관련 업계도 혼란을 겪고 있다.

4단계로 격상되면서 인원 제한이 강화된 결혼식장에는 “결혼을 연기하겠다”는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4단계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2주간 결혼식엔 친족만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서울 중구의 한 웨딩홀은 “17일 이후 예약은 연기할 수 있지만 당장 12일부터 17일까지는 어쩔 수 없이 49명으로 제한해서라도 진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예비부부뿐만 아니라 저희 입장에서도 정부의 대응을 예상하기 어려워 혼란이 크다”고 말했다.

결혼 정보를 공유하는 한 커뮤니티에는 예식을 미뤄주지 않는 웨딩홀 때문에 혼란을 겪고 있는 예비부부들의 글이 여럿 올라왔다. 특히 친족 49명만 참석이 가능하다는 방침을 놓고 혼선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서울시 관계자는 “사회자, 사진 촬영기사는 행사필수인력으로 분류돼 외부인이나 지인으로 진행할 수 있다”며 “축가만 외부인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8일 “결혼식 새로운 거리 두기 세부조항 보완이 필요하다”는 글이 올라와 11일 오후를 기준으로 3600여 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예비부부로서 너무 속상해서 글을 남긴다”며 “세부사항을 더 촘촘히 상황에 맞게 보완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지방자치단체마다 거리 두기 격상 방침이 제각각 달라 휴가 계획을 어떻게 조정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나왔다. 24, 25일 친구들과 강원 춘천 여행을 계획했다는 허모 씨(25)는 “춘천은 12일에야 거리 두기 지침을 발표한다고 해서 지금 당장 여행 계획을 변경하기도 어렵다”며 “가기로 결정했다가 거리 두기가 강화될 수도 있고, 취소했다가 완화되면 아쉬울 것 같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춘천은 수도권과 달리 현재까진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적용되고 있다.

휴가를 기대하던 군인들은 기약 없이 순번이 밀리며 한숨을 지었다. 군인 오모 씨(20)는 “백신도 맞았으니 이제 휴가 제한이 풀릴 거라 생각했는데 무기력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추석쯤에는 나가서 부모님께 인사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이제는 기대조차 하지 않게 된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김윤이 기자 yunik@donga.com
#거리두기 4단계#결혼식#수도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