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14일부터 수도권 중학교 등교 확대”

최예나 기자 입력 2021-06-03 03:00수정 2021-06-03 04: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發 기초학력 붕괴]
‘기초학력 저하’ 긴급진화 나서
학교 밀집도, 3분의1→3분의2 완화
2학기 전면등교 시동… 현장선 우려
2일 교육부가 발표한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에서는 중고교생들의 국어 수학 영어 기초학력 붕괴가 공식 통계로 확인됐다. 교육현장에서는 “모두가 예상했던 일인데 그간 교육부가 너무 손을 놓고 있었다”는 비판이 나왔다. 교육부는 이날도 구체적인 학업 결손 보완 대책 없이 ‘등교 확대’ 방침만을 밝혔다. 이날 부산 양정고에서 고2 학생들이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는 모습. 부산=뉴스1
학습 결손 해결을 위해 당장 이달부터 등교수업이 확대된다. 교육부는 2일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을 밝히며 우선 수도권 중학교의 등교수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중학교의 등교율은 48.3%로 초등학교(67.7%)나 고등학교(67.2%)보다 낮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때 학교 밀집도 기준을 전체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바꾸기로 했다. 2일부터 약 2주간 준비 후 14일부터 본격 적용할 방침이다. 현재도 학교 상황에 따라 3분의 2까지 등교는 가능하다. 하지만 수도권의 대부분 중학교는 3분의 1까지만 등교 중이라는 게 교육부 설명이다. 직업계고는 현장 실습 등 취업역량을 높이기 위해 1, 2단계에서 전면 등교도 가능하다.

다만 학교 현장에선 여전히 방역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서울 한 고교에서 학생 35명이 확진되는 등 학교 내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교육부는 “집단감염 사례는 유형별로 분석해서 학교현장에 공유하겠다”고 원론적인 대책을 내놓았다. 이에 인천의 한 중학교 교사는 “매일 등교를 해도 현재와 같은 방역 수준과 과밀학급 상황에서는 수업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며 “떨어진 기초학력을 다시 높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최예나 기자 yena@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교육부#수도권 중학교#등교확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