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스와프 성급했나…정부 “美 여유분 없고 논의 성과도 아직”

뉴시스 입력 2021-04-21 13:23수정 2021-04-21 1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용 외교장관 "美, 비축분 여유 없다고 설명해"
"美에 진단키트·마스크 공수…연대 정신 발휘해야"
정의용 외교부장관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정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정부는 현재 미국 정부와 코로나19 백신 스와프(swap)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는 논의 과정에서 자국 내 백신이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미국 정부와 협의를 하는 등 다각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협의 내용을 공개하기 어렵고, 초기 논의 단계이기 때문에 특별히 알려드릴 게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백신 스와프는 코로나19 백신 부족분을 해결하기 위해 물량이 많은 국가로부터 우선 지원받은 뒤 나중에 갚는 것을 말한다. 미리 정한 환율에 따라 원화를 맡기고 외화를 빌려오는 ‘통화 스와프’를 차용했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외교부에서 백신 스와프를 검토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검토한 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미 측과도 협력했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그러나 백신 스와프 논의는 진전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미국이) 집단면역을 이루기 위한 국내 백신 비축분이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우리에게 설명하고 있다”며 백신 스와프 논의 상황을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한미 동맹 관계라는 양국 간 특별한 관계를 감안해 미국에 (진단키트, 마스크 등을) 국내 수급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도 직접 공수해준 적이 있다”며 “미국이 작년에 우리가 보여줬던 연대 정신에 입각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백신 어려움을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계속 노력해서 어느 정도 공개할 성과들이 나온다면 그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