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자가검사키트 학교적용 신중”…조희연 “정확도가 중요”

뉴스1 입력 2021-04-21 09:36수정 2021-04-21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 조치 발표를 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민감도나 실효성 문제에 이견이 있고 아직 검증되지 않아 학교부터 적용하는 것은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 지역 교육시설 선제검사 시범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자가검사키트는 아직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나 승인을 받은 경우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도입 논의에 불을 지핀 자가검사키트를 두고 유 부총리는 지난 15일 열린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도 “학교에 우선 적용을 결정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유 부총리는 이날도 “(학교 현장 자가검사키트 도입은) 식약처 승인이 나온다거나 여러 방역 전문가와 협의가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재차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브리핑에 함께 참석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위양성’으로 학교 현장에서 혼란이 불거질 수 있다며 자가검사키트 도입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조 교육감은 “실제는 음성인데 양성으로 판정하면 전체가 바로 원격수업에 들어가야 한다”며 “하루 후에 이게 음성으로 판명되면 학교가 대혼란에 빠지는 것. 그래서 가장 중요한 것이 정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속항원검사를 얘기하면서 제기됐던 검사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자는 문제의식은 중요하다”며 “교육부나 방역당국에서 그 문제의식을 이동형 검체팀 확대라는 방식으로 일정 부분 수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