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성추행 피해자 “피소 정황 알려준 남인순 의원직 사퇴하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18 11:36수정 2021-01-18 11: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던 피해자 A 씨가 박 전 시장 측에 피소 정황을 유출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말했다.

A 씨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전 상대방에게 고소 사실을 알려줄 수 있다는 사실이 다시 생각해도 끔찍하다”며 “남 의원은 피소 사실과 피소 예정 사실이 다르다는 프레임을 만들려는 것 같은데, 피소 사실보다 피소 예정 사실의 누설이 더 끔찍하고 잔인하다. 대한민국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에 대한 분노가 더 크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남 의원은 ‘피해호소인’이라는 말도 안 되는 신조어를 만들어 나의 명예를 훼손시켰고, 더욱 심각한 2차 가해가 벌어지도록 환경을 조성했다”며 “이제라도 본인이 알고 있던 사실에 대해 은폐했던 잘못을 인정하고, 저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으라”고 덧붙였다.

또한 “당신의 자리는 당신의 것이 아니라 ‘여성’과 ‘인권’의 대표성을 지닌 자리”라며 “당신은 작년 7월 그 가치를 포기했다. 당신의 지난 인생 전체를 부정하는 행동을 그만 멈추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A 씨는 “법적인 절차를 밟아 잘못된 행위에 대한 사과를 받고 상대방을 용서할 수도 있었을 텐데 그 모든 기회를 세 사람(남 의원, 김영순 전 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임순영 전 서울시 젠더 특보)이 박탈했다”고 주장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